독일 베를린에서 6일(현지시간) 개막한 ‘IFA 2019’에서 듀얼 스크린 등을 소개하는 LG전자의 전시관이 관람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에서 선보인 새 5G 스마트폰 ‘V50S 씽큐’(해외명 LG G8X 씽큐)와 ‘듀얼 스크린’이 해외 매체들로부터 ‘최고상(Best of IFA 2019)’을 수상했다.

LG전자는 LG V50S 씽큐와 듀얼 스크린이 10일을 기준으로 총 9개 매체로부터 최고상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미국 IT매체 ‘안드로이드 헤드라인(Android Headlines)’은 “LG전자는 우리가 본 가장 실용적인 방식으로 폴더블폰을 선보였다(LG's take on a foldable phone is the most practical we've seen)”며 V50S 싱큐를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또 “LG전자는 뛰어난 카메라 성능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LG continues to show off its camera prowess)”며 “특히 이번엔 전면카메라에 중점을 뒀다(This time, it has a big focus on the front-facing camera)”고 3,200만 화소 전면카메라를 언급하기도 했다.

미국의 또 다른 IT전문매체 ‘톰스가이드(Tom’s Guide)’는 “듀얼 스크린은 화면 두 개를 활용하는 혁신적이면서도 실용적인 방식으로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The LG G8X ThinQ Dual Screen is tackling the dual-screen phone trend in a practical, yet innovative way)”고 평가했다.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듀얼 스크린은 폴더블폰보다 더 실용적으로 개선된 제품(LG's G8X Dual Screen is an improved, more practical version of the foldable phone)”이라고 소개했다. 포브스는 “신제품은 힌지의 내구성이 높아졌고, 두 각도에서만 고정이 가능했던 전작과 달리 모든 각도에서 고정할 수 있는 것이 장점(the hinge is now sturdier and stays still at any angle-previously the V50 Dual Screen only had four fixed angles)”이라며 전작 대비 신제품의 사용성이 높아진 점을 높게 평가했다.

‘더 버지(The Verge)’는 “두 개의 스크린이 폴더블보다 활용도가 높음을 보여준다(LG’s new G8X ThinQ bets that two screens are better than a foldable one)”며 “그 자체로도 훌륭하지만, 듀얼 스크린이 큰 매력 포인트(It’s a good phone by itself, but the secondary screen is the big draw)”라고 했다. ‘폰아레나(PhoneArena)’는 신제품의 콘셉트에 대해 “LG는 스마트폰으로 멀티태스킹할 수 있는 보다 새롭고 포괄적인 방법을 제시하는 것이 목표(The company’s goal with both products, and especially the Dual Screen attachment, is to deliver new and more comprehensive ways to multitask on a mobile device)”라고 말했다.

LG 듀얼 스크린은 두 화면에서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 앱 하나의 사용자인터페이스(UI)를 확장해 실행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해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멀티태스킹에 적합하다. 영화를 보는 동시에 듀얼 스크린에서는 출연배우, 줄거리 등을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 게임을 실행할 때 화면 두 개를 연동해 한 쪽 화면에는 게임을, 다른 쪽에는 컨트롤러를 띄워 사용할 수도 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