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와 을지재단이 구축하는 스마트 병실 구성도.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5G 기반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병원’을 연다.

LG유플러스는 을지재단과 ‘5G 스마트 병원’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10일 밝혔다. 공간 설계 단계에서부터 5G 환경으로 조성되는 병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사는 을지대병원에 5G 기반 유무선 통신인프라를 구축하고 △환자 중심 정밀의료서비스 구현을 위한 AI 기반 솔루션, 인프라 제공 △의료진 업무 효율 극대화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위치기반 솔루션 제공 △환자, 보호자 편의성 제고를 위한 AR, VR 활용 5G 특화서비스 공동개발 등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협력으로 2021년 3월 개원할 예정인 5G 스마트 병원에서 가장 기대되는 변화는 의료 활동 전반의 고효율화다. AI 음성녹취를 통한 의료기록 정보화, 교육 효과를 극대화하는 VR 간호 실습, IoT에 기반을 둔 위험약품 위치 및 이동경로 관리 등을 할 수 있게 된다.

환자 및 보호자의 편의성도 높아진다. 격리 환자의 감염을 예방하고 보호자의 실감형 원격 면회를 가능하게 해주는 360도 VR 병문안,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을 위한 VR 힐링 프로그램, 수면을 돕고 공기질을 체크하는 IoT 병실 등으로 보다 편안한 병원 환경이 조성될 예정이다. 양 사는 향후 AI 알고리즘, 빅데이터, 로봇 서비스, 웨어러블 기기 등에 적용되는 기술을 고도화하여 의료 현장 곳곳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갈 방침이다.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은 “AI를 활용한 플랫폼 도입과 더불어 디지털 헬스케어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 병원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60년 넘게 의료와 교육의 외길을 걸으며 고객중심경영을 지향해온 을지재단은 앞으로 고객 맞춤형 정밀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당사의 차별적 5G 기술, 서비스와 을지재단이 보유한 의료 분야 역량의 상호 시너지로 5G 스마트 병원 상용화의 첫 단추를 뀄다”며 “향후 을지재단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5G 특화 산업 육성과 차세대 의료 서비스 선도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