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9일 북핵 비핵화 협상을 위해 미국에 대화를 전격 제안했다. 북한은 협상 전제 조건으로 ‘미국의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했다.

최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은 우리(북한)와 공유한 계산법을 찾을 충분한 시간을 가졌을 것”이라며 “이달 하순 양측이 합의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최 부상은 “나는 미국측이 조미(북미)쌍방의 이해관계에 다 같이 부응하며 우리에게 접수 가능한 계산법에 기초한 대안을 가지고 나올 것이라고 믿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만일 미국 측이 어렵게 열리게 되는 조미실무협상에서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며 선결조건의 이행을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께서는 4월 역사적인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지금의 계산법을 접고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우리에게 다가서는 것이 필요하며 올해 말까지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라는 입장을 천명하시었다”면서 “나는 그사이 미국이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계산법을 찾기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가졌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