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양방 통합 면역 암 치료를 시행하고 있는 소람한방병원(병원장 성 신)이 본관 98개 병상을 여성면역센터로 리뉴얼 오픈 했다. 여성면역센터는 여성만을 위한 프라이빗한 치유공간으로서 1:6 닥터팀제를 통해 개인 맞춤 면역관리부터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여성 전용 공간들로 구축됐으며, 입원 중 여성환자들의 만족도를 올리기 위한 힐링프로그램도 개편됐다.

소람한방병원 본관면역센터

본관의 여성면역센터는 지하 1층부터 지상 9층으로 운영되며 1층에는 환우와 가족 및 방문객들을 위한 라운지와 도서관, 수족관 등이 위치하고 9층은 실내식물원, 게르마늄 온열룸 등이 운영된다. 2층은 양방센터로 고주파치료에 대한 치료 접근성을 높였으며 고압산소치료실도 신관과 별도로 운영된다.

소람한방병원은 유방암, 자궁암, 폐암 등 각종 암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환우들의 현 상태와 증상에 맞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수술, 항암, 방사선 등 다양한 치료과정에서 겪는 부작용증상 개선치료에 도움을 주는 면역암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한편 온코써미아 고주파온열암치료기기 개발자인 안드라스 사스박사가 지난 9월 5일 소람한방병원 여성면역센터의 리뉴얼 오픈을 기념해 초청 강연에 나섰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