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한반도 주변 기압계 예상. 기상청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남긴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제주도 서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9일 오후 현재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서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9일은 저기압의 영향을 받고, 10, 11일은 ‘가을장마’를 일으키는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거나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10일 중부 지방에는 호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9일 저녁은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은 밤 9시쯤 대부분 그치겠다. 화요일인 10일은 중부 지방에 위치한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과 경북에는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11일은 전국이 흐리고 중부 지방은 정오쯤에 비가 그칠 전망이다. 이날 새벽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는 남부 지방은 오후 6시쯤, 남해안은 자정이 돼서야 비가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고온 다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북쪽에서 내려온 차고 건조한 대륙고기압과 만나 만들어진 정체정선의 영향으로 중부 지방은 대기가 불안정해지며 10일 집중 호우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서울과 경기도, 서해5도, 강원 영서 지역을 중심으로 10일 자정부터 아침 6시, 내일 오후 3시부터 11일 오전 9시 사이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비는 대륙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 사이에 폭이 매우 좁은 강수대가 동서로 길게 형성되면서 강수 집중 구역이 남북으로는 매우 좁아 지역에 따라 같은 시간대의 강수량 편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집중구역이 달라질 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수요일인 11일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동풍이 불면서 동해상의 습윤한 공기가 유입돼 정오쯤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9일부터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강원 영서 등 중부지방이 100∼200㎜이지만, 300㎜ 이상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강원 영동, 충청, 경북 내륙에는 30∼80㎜(강원 영동에서 많은 곳은 100㎜ 이상)의 비가 올 전망이다. 경북 내륙을 제외한 경상도, 전라도, 울릉도ㆍ독도,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5∼40㎜이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에는 전국에 구름이 많고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보름달을 볼 수 있을 만큼 하늘이 맑을 전망이다. 다만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14일 토요일 오후에는 서울, 인천, 경기와 강원 영서 일부 지역에 비가 조금 내릴 가능성이 있고, 연휴가 끝나는 15일에는 강원 영동 지역에 약간의 비가 내리겠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