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쉬미에라 현대·기아차 상품본부 부사장(사진 앞줄 좌측)과 마이클 하제쉬 아이오니티 CEO(사진 앞줄 우측)를 비롯 (뒷줄 좌측부터)베네딕트 슐트 BMW 기업전략담당, 클라우스 엘러스 메르세데스-벤츠 상품전략담당, 크리스토프 켈러베셀 포드 벤처 기술개발 수석엔지니어, 에롤 퀴로칵 포르쉐 스마트 모빌리티담당, 마커스 그롤 아이오니티 COO, 베른트 에델만 아이오니티 CFO가 협약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ㆍ기아자동차가 전기차 경쟁력의 핵심으로 꼽히는 충전속도 우위 확보를 위한 발 빠른 행보에 나선다.

현대ㆍ기아차는 유럽의 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 전문 업체 ‘아이오니티(IONITY)’에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고 9일 밝혔다. 다만 투자 규모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ㆍ기아차는 유럽 내 전기차 판매 우위를 지속 유지하기 위해 대규모 초고속 충전 네트워크를 보유한 사업자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현지시간 지난 6일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아이오니티 본사에서 각 사 경영진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투자 계약 체결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각각 아이오니티에 전략 투자한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기 투자 업체들과 동일한 20%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투자를 계기로 양측은 유럽 내 초고속 충전소 확대와 현대ㆍ기아차의 전기차 고객에 대한 혜택 증대를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을 이어간다.

토마스 쉬미에라(Thomas Schemera) 현대ㆍ기아차 상품본부 부사장은 “유럽 핵심 완성차 업체들과 함께 유럽 전역에 초고속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동참함으로써 우리의 확고한 전동화 의지를 보여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아이오니티와의 협업은 기존 주유 방식 보다 원활하고 쉬운 초고속 충전 경험의 새로운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투자 협약서 체결 후 (사진 좌측부터) 크리스토프 켈러베셀 포드 벤처 기술개발 수석엔지니어, 클라우스 엘러스 메르세데스-벤츠 상품전략담당,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기아차 상품본부 부사장, 마이클 하제쉬 아이오니티 CEO, 베네딕트 슐트 BMW 기업전략담당, 베른트 에델만 아이오니티 CFO, 마커스 그롤 아이오니티 COO, 에롤 퀴로칵 포르쉐 스마트 모빌리티담당이 아이오니티의 초고속 충전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제공

BMW그룹, 다임러 AG, 폭스바겐그룹, 포드 모터 등 유럽 중심의 완성차 업체 4개 사는 유럽 전역에 초고속 충전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2017년 11월 아이오니티를 공동 설립했다. 아이오니티는 현재까지 유럽 전역 고속도로망에 140여개의 전기차 충전소 구축을 완료하며 유럽 내 최대 초고속 충전 사업자로 입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아이오니티는 기존 급속 충전기 대비 충전 속도가 최대 7배 빠른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이는 현대ㆍ기아차가 자체 개발에 나서고 있는 800V급 고전압 전기차 판매 확대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초고속 충전 인프라의 확대는 충전 속도 향상과 함께 전기차 이용 편의성을 극대화함으로써 미래 전기차 산업의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핵심 요소다.

아이오니티가 설치하고 있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는 충전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350㎾급 초고속 충전기이다. 아이오니티는 2020년까지 유럽 24개국을 관통하는 주요 고속도로 내 약 120㎞ 간격으로 총 400개의 초고속 충전소 구축을 완료, 고객이 충전에 대한 우려 없이 유럽 전역을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독일 뮌헨 인근에 위치한 아이오니티 충전소에서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을 충전하고 있는 모습.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ㆍ기아차는 2021년 이후 순차적으로 출시할 전기차 전용모델에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800V급 충전시스템을 탑재할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 속도는 충전기의 공급 전력(㎾)이 좌우한다. 높은 전력으로 전기차를 충전하기 위해서는 전기차에도 고전압에 견딜 수 있는 충전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

현재의 50~150㎾급 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는 전기차의 경우 400V급 충전 시스템이 탑재되지만, 아이오니티가 제공하는 350㎾w급 전력으로 충전하려면 800V급 고압의 충전시스템이 요구된다. 350㎾급 초고속 충전기로 충전하면 단 3분 충전만으로 1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해 지는 등 충전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실례로 코나 일렉트릭(배터리 64㎾h 기준)은 100kw급 급속 충전기를 활용, 배터리 80%를 채우는데 54분이 소요된다. 하지만 800V 충전시스템이 적용된 전기차의 경우 350㎾급 초고속 충전기에서 충전 시 약 15분 만에 80% 충전이 가능하다.

현대ㆍ기아차는 아이오니티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초고속 충전사업 노하우를 내재화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요 국가에서의 초고속 충전 인프라 확보 전략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