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올해 추석 보름달은 서울 기준으로 13일 오후 6시38분에 뜰 전망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추석 보름달이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자정을 넘은 14일 0시 12분이 될 것으로 9일 내다봤다. 주요 도시 중에선 부산과 울산에서 보름달을 가장 먼저 볼 수 있는데 이들 도시에서 보름달이 뜨는 예상 시각은 13일 오후 6시26분이다. 대구 오후 6시29분, 대전ㆍ세종ㆍ광주 오후 6시35분, 서울 오후 6시38분, 인천 오후 6시39분 순으로 보름달을 볼 수 있다.

다만 이날 뜨는 달은 완전히 둥그렇지 않다. 달이 태양의 반대쪽에 위치해 완전하게 둥근 달이 되는 시각은 추석 다음날인 14일 오후1시33분이 돼야 한다. 천문연 관계자는 “이때는 달이 진 이후여서 한반도에선 달을 관측할 수 없다”며 “완전히 둥근 달은 14일 저녁 월출 이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음력으로 8월 보름날(15일)인 추석 당일에 완전히 둥근 달을 볼 수 없는 건 달이 지구를 도는 궤도가 원형이 아니라, 타원형이기 때문이다. 태양 반대쪽으로 가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완전히 둥근 달은 음력 15일 전ㆍ후에 나타날 수 있다. 기상청은 추석 당일인 13일 전국적으로 날씨가 맑을 것으로 내다봤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