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정부의 초대 금융위원장인 최종구 위원장이 2년의 임기를 끝으로 공직생활을 마감했다.

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최 위원장은 금융위 직원들에게 “지난 2년간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은 상상하지 못했던 제 인생의 과분한 행운이었다”며 “저는 이제 딱히 어려울 것 없는 편안한 생활을 해나가겠지만, 늘 몸과 마음을 다해 응원하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최 위원장은 지난 2년의 임기를 돌아보며 한국 경제의 가장 큰 위협요인으로 지적됐던 가계부채 증가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게 된 것을 성과로 꼽았다. 인터넷은행과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도입 등으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가 국민의 일상에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도 높이 평가했다.

금융이 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하는 모험자본 육성과 기업의 회계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회계개혁 등도 주요 업적이다. 최 위원장은 “어떤 환경변화와 어려움이 있더라도 금융혁신의 길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며 “세상은 늘 변하고, 변화하지 않으면 제자리에 있는 것이 아니라 뒤처지게 된다”고 당부했다.

국회를 향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법이 통과되지 못한 탓에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신용정보법 개정 작업과 금융포용성 강화를 위한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 등을 임기 내 마무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국내 기업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후임자에 큰 짐을 맡기고 떠나게 돼 미안하다”는 마음도 전했다. 그는 “우리는 때때로 칠흑 같은 바다를 항해하는 것 같이 두려운 상황에 직면하기도 하는데 이럴 때 일수록 금융의 핵심원칙, 시장과 참여자에 대한 믿음을 등대 삼아 중심을 잡고 나아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