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역세권 개발 종합 계획 담긴 ‘서대구 역세권 대개발 미래비전’ 발표
권영진(앞줄 오른쪽 2번째) 대구시장이 9일 대구시청 본관 2층 상황실에서 열린 ‘서대구 역세권 대개발 미래비전’ 브리핑에서 서대구 역세권 개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서대구 역세권 개발 조감도. 대구시 제공

서대구 역세권이 ‘세계로 열린 미래경제도시’로 변신한다. 과거 대구산업의 중심이었지만, 기존 제조 산업 위기와 노후된 산업단지, 내부교통망 미흡 등으로 지역경쟁력이 약화된 서대구지역 경제를 부활시켜, 동‧서 균형발전을 통한 경제 도약과 산업 문화 교통물류 허브의 신성장거점으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대구시는 9일 대구시청 본관2층 상황실에서 서대구역을 중심으로 역세권에 대한 종합적인 개발을 담은 ‘서대구 역세권 대개발 미래비전’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사업대상지인 서대구역 인근 98만8,000㎡는 민관공동투자개발구역(66만2,000㎡)과 자력개발유도구역(16만6,000㎡), 친환경정비구역(16만㎡)으로 세분화하여 2030년까지 단계별 개발이 추진된다. 개발대상 주변 산업단지와 주거지를 연계해 개발효과가 주변에 최대한 파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민간자본과 국‧시비를 합해 총 14조4,357억원이 투입 될 예정이다.

개발의 핵심인 민관공동투자개발구역은 복합환승센터와 공연‧문화시설 직접화 등 공공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민간자본투자를 통해 집중 개발된다. 상부에는 3개의 하‧폐수처리장이 통합지하화되는 친환경생태문화공원이 조성된다. 하‧폐수처리장 이전지에는 첨단벤처밸리와 종합스포츠타운, 주상복합타운이 건설된다.

서대구 역세권를 대한민국 남부권 교통요충지로 만들기 위한 사업도 추진된다. 각 8조1,326억과 2,996억원을 투입해 6개의 광역철도망 건설과 9개의 내부도로망을 확충한다. 6개 광역철도망 사업으로는 △서대구역 고속철도와 △대구권 광역철도 △대구 산업선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통합신공항 연결철도와 함께 서대구 역세권과 도시철도 1~3호선을 연결하는 트램이 시범사업으로 추진된다. 또 6,700억원을 투자해 복합환승센터와 공항터미널, 환승주차장 등도 함께 건설해 환승 및 교통효율성도 높일 계획이다.

역세권 개발지역을 거점으로 염색산업단지, 제3산업단지, 서대구 산업단지를 도심형 첨단산업밸리로 혁신하는 사업도 추진된다. 각 산업단지마다 친환경 염색산업, 로봇산업, 융‧복합 스마트 섬유 클러스트 등 특화된 업종을 고도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첨단산업단지 혁신 촉진을 위한 미래비즈니스 발전소 등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과 염색‧서대구‧제3산업단지 재생사업과 연계한 연구 및 비즈니스 지원시설도 적극 유치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서대구 역세권 개발 추진으로 12만568명의 고용유발효과와 24조2,499억원의 생산유발효과, 8조4,609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이달 중 투기적 거래 사전방지를 위해 서대구 역세권 개발 예정지에 대해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해 관리하고, 내달 민간자본 유치를 위한 기업설명회를 개최해 민자사업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서대구의 부활이 대구의 대도약을 이끌 수 있는 만큼, 성공 추진을 위한 민간투자유치 노력과 인프라 조성‧환경개선 등 여건개선도 지속해 나가겠다”며 “서대구 역세권 대개발 미래비전 실천과 성공 실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