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미국 캘리포니아 델마르 해변에서 헬렌 우드워드 동물센터가 주최하는 14회 개 서핑 대회가 열린 가운데 견공 플로피가 파도를 타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8일 미국 캘리포니아 델마르 해변에서 열린 '개 서핑 대회'에 사람과 개가 함께 파도를 타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헬렌 우드워드 동물센터가 개최하는 ‘14회 개 서핑 대회’ 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델마르 해변에서 열렸다.

이 대회에는 70마리가 넘는 개가 참석해 서핑 프로와 애호인, 지역 유명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 앞에서 경쟁을 벌였다.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대회에 참여하는 일부 개들은 여름 동안 훈련을 받기도 했다.

개 서핑 대회는 몸무게에 따라 5체급으로 나뉘어 경기가 진행됐다.

심사는 개의 보드에 대한 열정과 자신감이 얼마인지, 라이딩과 웨이브 기술의 시간이 얼마인지를 판단해 우승자를 가린다.

자유형 서핑 경연부문에서는 함께 타기, 의상 등 창의성에 대한 점수를 가산하기도 했다.

홍인기 기자

8일 개 서핑 대회에 참여한 작은 견공이 파도를 타다 보드에서 뛰어내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8일 개 서핑 대회에 참여한 세 마리 견공이 동시에 보드 위에 올라 파도 타기를 시도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