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순위결정전 한국과 코트디부아르의 경기에서 허훈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대한농구협회 제공

한국 남자 농구 대표팀이 25년 만의 농구 월드컵 승리를 맛봤다.

한국은 8일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17∼32위 순위결정전 2차전에서 아프리카의 복병 코트디부아르에 80-71로 승리했다. 한국이 농구 월드컵에서 승리한 건 1994년 캐나다 대회에서 이집트를 꺾은 이후 처음이다. 이번 대회는 1승 4패로 마무리했다.

이정현과 이대성, 김종규가 부상으로 빠졌지만 한국은 1승 상대로 가장 가능성 높아 보였던 코트디부아르를 맞아 마지막 투혼을 발휘했다. 한국은 1쿼터에만 8점을 넣은 라건아를 앞세워 주도권을 잡으며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1쿼터를 18-14 리드한 채 마쳤다. 2쿼터에서도 허훈과 양희종의 3점슛을 앞세워 31-16, 15점 차로 앞서나가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2쿼터까지 스코어는 50-30, 20점 차로 벌려놨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은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라건아는 골 밑을 지켰고, 허훈은 외곽에서 지원 사격했다.

코트디부아르는 기 랑드리 에디와 샤를 아부오의 3점슛으로 추격해 봤지만 수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3쿼터를 66-47로 마친 한국은 4쿼터에서 마지막 추격을 뿌리쳤다. 경기 종료 6분 14초를 남기고 57-68, 11점 차까지 좁혀졌지만 김선형의 3점슛과 라건아의 속공으로 다시 격차를 벌렸다. 경기 종료 직전에도 78-71에서 라건아의 결정적인 수비 리바운드에 이은 허훈의 속공 득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라건아는 26득점, 16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허훈도 16점을 보탰다. 한국은 64개의 야투를 던져 33개를 넣었고, 3점슛 성공률도 38%로 좋았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