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시티 여자팀의 이금민. 맨체스터시티 홈페이지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 이금민(25ㆍ맨체스터 시티)이 ‘맨체스터 더비’를 통해 영국 프로리그에 데뷔했다. 비록 10분 남짓의 출전시간이었지만, 한국에선 경험하지 못했을 3만1,213명의 관중 앞에 섰다. 그는 “한국 축구를 위해 이 팀에서 많이 발전하겠다”고 했다.

이금민은 7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19~20 여자슈퍼리그(WSL) 개막전에 후반 37분 테사 울러트 대신 투입돼 끝까지 뛰었다. 국내 실업축구 WK리그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뛰다가 7월 말 맨시티로 이적한 이금민은 지난달 프리시즌 대회인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에 출전한 뒤 리그 개막전에서도 그라운드를 밝았다.

’맨체스터 더비’로 치러진 이날 개막전에는 WSL 역대 최고 관중 기록인 3만1,213명이 경기장을 메웠다. 이금민은 경기 후 “많은 관중이 신기하면서도 감격스러웠다”면서 “맨체스터 더비에서 승리해 특히 기뻤고, 이런 선수들과 함께한다는 게 큰 자부심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이곳은 실수를 두려워하지 않게 만드는 것 같다”면서 “선수들이 실수에 개의치 않고, 계속 좋은 장면을 만들어내는 것을 보며 놀랐다”고 했다. 속도와 몸싸움, 경기를 보는 시야 등 모든면에서 한국에서 앞서있었단 게 이금민 설명이다.

지소연(첼시), 조소현(웨스트햄)에 이어 세 번째로 영국 무대에 데뷔하게 딘 이금민은 “한국 여자축구를 위해 이 팀에서 많이 배우고 발전하겠다. 어린 선수에게 희망을 주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맨시티는 후반 3분 캐롤라인 위어의 결승 골을 끝까지 지켜내 1-0으로 이겼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