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 북미과장 박은경 발령 땐 주요 4개국 담당 모두 여성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태국 쁘라맛위나이 외교부 장관이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과 쁘라윳 총리가 참석한 방콕 총리실 청사에서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미 외교를 책임지는 외교부 북미국 북미1과장에 박은경 현 외교부 장관 보좌관이 최종 후보군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정식 발령이 이뤄지면 첫 여성 북미과장이 된다. 현재 외교부에선 중국ㆍ일본ㆍ러시아 등 주변국 외교 관련 과장이 여성으로 채워진 상태다. 늘어난 여성 외교관의 비율이 요직 인사 입성으로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8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박 보좌관은 최근 신임 북미1과장의 최종 후보에 올랐다. 서울대를 졸업하고 2003년 외무고시 37회에 합격해 외교관 생활을 시작한 박 보좌관은 세계무역기구(WTO)와 중동과, 북미1과 등을 거쳤다. 북미1과는 북미국 내에서도 한미 관계를 담당하며 외교부 내 최고 요직으로 꼽힌다.

박 보좌관의 인선이 이뤄지면 미ㆍ중ㆍ일ㆍ러 등 우리 외교의 주요 축으로 꼽히는 4개국 실무 담당자가 모두 여성이 된다. 대중 외교 담당인 동북아국에서 중국 지방정부 및 민간 협력 업무를 하는 2과장에는 앞서 7월 대만대 출신의 여소영 과장이 임명됐다. 대일 관계를 책임 지는 아시아태평양국 1과 역시 지난달부터 이민경(외시 35회) 과장이 이끌고 있다. 유럽국 내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국가들을 총괄하는 유라시아과장은 권영아(외시 36회) 과장이 맡고 있다.

외교부 주요 과장급에 불고 있는 ‘여풍(女風)’은 여성 외교관 비중이 늘어난 데 따른 성과로 해석된다. 국가공무원 인사통계에 따르면 2012년 외무공무원 중 여성은 24.7%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말 기준 36.7%(1,928명 중 708명)로 올랐다. 이런 추세에 발맞춰 고위공무원인 국장급과 그 아래 과장급 중에서도 주요국 담당에 존재하던 ‘유리 천장’이 점차 깨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성인 강경화 장관이 취임 3년차에 접어드는 등 자리를 잡은 것도 외교부 내 여풍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한 외교관은 “부임 초기에는 외무고시 출신이 아닌 강 장관이 ‘여성 1호’ 장관으로 깜짝 발탁된 데 대한 의심의 눈초리가 있었지만, 이후 여성 리더십으로 부처 내 인기를 얻기도 했고 잇따른 연임으로 여성 외교관들의 모델로도 자리 잡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외교부는 실제 강 장관 부임 후 정부의 ‘2018~2022년 공공부문 여성 대표성 제고 계획’에 따라 외교부 여성 고위공무원 발탁에 힘쓰고 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