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이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CGV아트하우스 제공

레트로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개봉 11일째인 7일 드디어 100만 관객을 돌파 한 가운데,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이 진심이 담긴 손편지 감사 인증샷을 전했다.

이번에 전한 100만 감사 인증샷은 진심이 오롯이 담겨있을 뿐 아니라 궂은 날씨도 잊게 만드는 두 배우의 전매특허 미소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더불어 함께 무대인사 중인 정지우 감독, 김국희, 김병만까지 함께 인사를 전했다. 먼저 김고은은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 덕분에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100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너무너무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곤미수”로 손편지를 남겼다.

이와 함께 정해인은 “관객 여러분 덕분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진심을 꾹꾹 담아 편지를 보냈다. 충무로 대세로 떠오른 두 배우와 영화의 주역들은 태풍을 뚫고 지방 무대인사 중 기쁜 흥행 소식을 함께 전하며 남은 무대인사를 힘껏 열렬하게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 꾸준한 흥행 몰이와 입 소문으로 100만 관객을 돌파한 화제의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절찬 상영중이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