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호 태풍 '링링'이 서해안을 지나 북상 중인 7일 오전 충남 태안군 근흥면 한 도로에 나무가 강풍에 쓰러져 있다. 뉴스1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오전 전북 군산 인근 바다를 지나 수도권에 가까운 서해를 향해 빠르게 북상 중이다. 이번 태풍은 한반도에 비를 많이 뿌리기보다 강한 바람을 일으켜 철저한 대비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10시 현재 군산 서쪽 약 140㎞ 해상에서 시속 40㎞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6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에 달한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태풍 중심에서 380㎞로 사실상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간다.

전라도 인근 서해를 지나면서는 바람이 제주도 서쪽을 지날 때(최대 풍속 초속 43m)보다 다소 약해지긴 했지만 여전히 매우 강한 바람을 품고 있어서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것이 기상청 설명이다.

링링은 오전 11시쯤 충남 서해상을 지나 오후 2시쯤 경기 서해상으로 빠르게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에서 육지로 상륙하는 시점은 오후 3시쯤으로 황해도를 지나 북한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한 바람을 몰고 오는 것과 달리 강수량이 그리 많지 않은 점이 특징이다. 7일 태풍에 의한 강수량은 지리산 부근과 제주도 산지 서해5도는 50~100㎜에 이르겠지만 전라도와 경남 서부 남해안,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는 20~60㎜, 중부 지방과 지리산ㆍ서부 남해안을 제외한 경상도는 10~40㎜에 그칠 전망이다.

특히 수도권 인근을 지나면서 강수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는 링링이 주로 태풍 중심부를 기준으로 북서쪽에 비를 뿌리고 있어서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 중심부에서 북서쪽에 해당하는 서해 바다에는 현재도 많은 비가 내리고 있지만 태풍의 동쪽에는 산간 지역 등 일부 지형적 영향이 있는 곳을 제외하면 강수량이 많은 편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중부 지방의 강수량이 특히 적은 것은 이동 속도가 빨라서이기도 하다. 윤 통보관은 “태풍의 이동 속도가 빠르다 보니 한 지역에 뿌리는 비의 양도 상대적으로 적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6일 오후 6시 링링의 속도는 초속 33m였으나 7일 오전 9시 현재 초속 40m로 빨라졌다.

서해를 지나는 링링은 태풍의 세력이 강한 데다 이동 속도도 빨라 더욱 강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7일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 초속 52.5m(시속 189.0㎞), 신안군 홍도 초속 43.9m(시속 158.0㎞), 제주도 윗세오름 초속 39.3m(시속 141.5㎞), 전북 부안 갈매여 초속 38.8m(시속 139.7㎞),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 초속 38.3m(시속 137.9㎞), 전북 군산 선유도 초속 30.9m(시속 111.2㎞) 등을 기록했다.

바람의 등급을 속도에 따라 13등급으로 나눈 ‘보퍼트 풍력계급’에 따르면 세 번째로 강한 등급인 풍속 초속 24.5~28.4m(시속 89~102㎞)만 불어도 나무 뿌리가 뽑히고 건물에 상당한 손상이 생길 수 있다.

기상청은 “기록적인 바람이 불면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전 10시 현재 전국에 태풍 특보가 발효돼 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