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니어그랑프리에서 우승한 이해인. ISU 인스타그램 캡처

여자 피겨 기대주 이해인(14ㆍ한강중)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그랑프리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해인은 7일(한국시간) 라트비아 리가에서 열린 2019~20시즌 ISU 주니어그랑프리 2차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0.13점, 예술점수(PCS) 60.57점, 총점 130.70점을 받았다. 전날 받은 쇼트프로그램 점수 66.93점을 합해 최종 총점 197.63점으로 러시아의 다리아 우사체바(194.40점)를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선수가 주니어그랑프리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건 2012년 9월 김해진(은퇴) 이후 7년 만이다. 이해인은 경기 후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쇼트프로그램에서 준비했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아쉬웠는데, 프리스케이팅에서 만회해 뿌듯하다”며 “앞으로 남은 대회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승 소감을 밝히는 이해인. 올댓스포츠 제공

이해인은 이날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파이어댄스’에 맞춰 완벽한 연기를 펼쳤다. 첫 번째 연기 요소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 없이 성공했고,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을 클린 처리했다.

비점프 연기 요소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는 플라잉 카멜스핀을 레벨 4로 처리하며 순조롭게 연기를 이어갔다. 1.1배의 가산점이 붙는 연기 후반부에도 연기는 완벽했다.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 처리한 뒤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완벽하게 해냈다. 이어 트리플 살코를 실수 없이 연기했다. 이해인은 레이백스핀(레벨4), 스텝시퀀스(레벨3), 체인지풋콤비네이션 스핀(레벨4)으로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