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는 오는 12일까지 독일 메세 베를린센터에서 진행되는 유럽 최대 규모 가전전시회 ‘IFA 2019’에 참가한다. 팅크웨어 제공

팅크웨어는 오는 12일까지 독일 메세 베를린센터에서 진행되는 유럽 최대 규모 가전전시회 ‘IFA 2019’에 참가한다고 6일 밝혔다.

매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IFA는 가전, 정보통신분야에 있어 CES와 MWC와 함께 세계 3대 전시회로 꼽히며 유럽 국가들을 기반으로 제품과 기술,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전시회로 불린다. 팅크웨어는 현 주요 진출 국가인 영국을 비롯한 주요 서유럽 국가 내 사업채널 및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목적으로 2016년 이후 3년 만에 참석했다.

팅크웨어는 이번 IFA에서 ‘팅크웨어 대시캠(Thinkware Dash Cam)’의 주요 제품과 기술을 소개한다. 하반기 해외 주력 전략 모델인 UHD(4K) 화질의 ‘U1000’과 QHD(2K) 화질을 탑재한 ‘Q800 PRO’, LTE 통신을 통해 실시간 커넥티드 기능을 지원하는 ‘T700’ 등의 모델을 전시했다. 또 4채널 블랙박스인 ‘QXD Mega 4채널’, 모터사이클 전용 제품인 ‘M1’ 등도 전시됐다.

현재 팅크웨어는 영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등 총 19개 주요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블랙박스(대시캠) 제품을 메인으로 한 적극적인 사업활동은 물론 CES, SEMA, 런던모터쇼 등 글로벌 주요 전시 참가를 통한 대외적인 브랜드 인지도 확대에도 노력하고 있다. 사업 진출 이후 해외사업 매출은 매년 성장세를 이루고 있으며 2019년 상반기 기준 125억원 매출을 올렸다.

이상우 팅크웨어 해외사업본부장은 “변화 중인 유럽 대시캠 시장의 트렌드 파악과 ‘팅크웨어 대시캠’의 브랜드 확대를 위해 3년 만에 IFA 2019에 참가하게 됐다”며 “영국을 중심으로 한 서유럽 국가들의 사업 채널을 지속적으로 확대, 강화하며 레퍼런스를 넓혀 나가고 있어 올해 긍정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