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로 대응해 주실 것 부탁드렸는데 어떻게…” 
 김도읍 한국당 의원, 조 후보자 청문회서 문자 공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보낸 문자를 공개했다. 조 후보자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의 위조 의혹을 제기한 언론 보도 직후 발송된 것으로 추정되는 해당 문자에는 “그대로 대응해 주실 것을 부탁드렸는데 어떻게 기사가 이렇게 나갈 수가 있을까요”라고 항변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 의원은 “지난 4일 오전 8~9시 상황부터 말씀드리겠다”며 “후보자 부인이 최 총장에게 전화한다. 이후 10시 54분에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기사가 나간다. 11시에 또 후보자의 부인이 총장에게 문자 발송을 한다”라고 했다. 이에 조 후보자가 “잘 모른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정 교수가 최 총장에게 보낸 문자들을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공개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당 사진에 따르면, 정 교수는 본인이 동양대 측에 “표창장이 정상 발급됐다고 해달라”고 압력을 가했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를 보내며 “그대로 대응해 주실 것을 부탁드렸는데 어떻게 기사가 이렇게 나갈 수가 있을까요”라고 했다. 이어 “저는 너무나도 참담하다. 딸의 문제를 넘어 희대의 사기꾼처럼 되고 있다. 저희 학교에서는 실제로 많은 일을 부서장 전결로 처리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 않냐”며 “부디 이런 기사가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팩트와 상황에 대한 현명한 해명을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후보자 말대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그럼에도 여러 강변을 하시는 후보자를 보니까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조 후보자와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모 총경이 식당에서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본 조 후보자는 “과거 민정수석 시설 직원이다. 청와대 근처에 있는 모 식당에서 전체회식이 있던 날”이라며 "각 직원들과 다 일대일로 사진도 찍었다. 두 사람이 밥을 먹은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