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대전의원 6일 개원
심경우(왼쪽에서 네번째) 근로복지공단 이사장과 박영만(왼쪽에서 여섯번째) 고용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 등이 6일 대전 유성구 대전의원에서 국내 첫 산재예방병원 개원을 축하하며 기념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근로복지공단 제공

국내 최초로 산재 예방 기능을 갖춘 병원이 문을 열었다.

근로복지공단은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산재예방부터 치료까지 원스톱(One-stop) 서비스 기능을 갖춘 ‘근로복지공단 대전의원’ 개원식 행사를 열었다고 6일 밝혔다.

공단은 지난 2014년부터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대전근로자건강센터’를 위탁받아 소규모 사업장 노동자의 직업성·업무상 질환 예방사업을 수행해왔다. 이번에 진료서비스까지 함께 제공하는 대전의원으로 확대 개원하여 ‘근로자건강센터’를 이용하는 소규모사업장 노동자가 산재예방기능뿐 아니라 치료·산재처리 연계·직업복귀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했다.

근로자의 직업성(업무상) 질환을 예방하려면 조기치료가 매우 중요하지만 50인 미만의 소규모사업장의 경우 관리가 특히 취약하다. 이에 고용노동부와 산업안전공단과 협업을 통해 대전의원을 개원하게 됐다.

대전의원은 직업관련성 질병재해 중 뇌심혈관계 질환 예방을 위해 고혈압, 당뇨, 이상지질혈증 등의 진료를 시작한다. 업무상 질병 비율이 가장 높은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기초적인 물리치료도 실시하게 된다. 또한 일반 병의원에서 실시하지 못하는 금연, 절주, 운동, 생활습관관리, 직무스트레스 상담, 직업병 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단은 향후 대전의원 운영에 대한 성과평가와 효과성 분석결과를 토대로 성공적인 운영 모델을 정립해 업무 관련성 특별진찰이나 전문재활치료, 직업복귀프로그램 제공 등 산재보험시설로서 기능과 규모를 확대할 뜻을 밝혔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