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사장단과 간담회
윤석헌(맨 왼쪽) 금융감독원장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신용카드사 CEO 오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6일 ‘일부 카드사에서 발생하는 고객 설명의무 불이행이나 카드 대출 금리산정 문제와 같은 사례는 기업의 이미지뿐 아니라 카드업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를 저하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이날 은행회관에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및 카드사 대표 8명과 간담회를 열어 “우리나라는 1인당 카드 4장을 갖고 있을 정도로 카드업이 국민의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들어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와 달리 SNS가 발달하고 소비자 의식이 향상된 오늘날 소비자의 신뢰 하락은 기업과 산업의 존립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카드업계는 상품 개발부터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금융소비자의 관점으로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일부 카드사가 카드론 매출을 늘리려고 저신용등급에도 초기 대출금리를 비상식적으로 낮춰주는 등 과열 마케팅을 벌이는 현상을 지목한 것이라고 금감원 관계자는 전했다.

윤 원장은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서민, 영세상인 등을 위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취약ㆍ연체차주 지원방안 운영이 실효성 있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ㆍ중 무역갈등이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같은 대외 리스크 요인뿐만 아니라 국내 경기 부진과 성장잠재력 저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며 “금융시장의 대내외 리스크가 빠르게 증가하는 상황에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