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에 대한 허위 뉴스 가슴 아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 시작에 앞서 자리에 앉아 눈을 감고 있다. 서재훈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지난 검증 과정에 대해 “4주일 간 검증을 받으면서 가족을 차치해도 엄청난 고통을 받았다”고 호소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의혹을 가지면서도 장관을 하고 싶은가”라고 질의하자 이 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개인이 (장관을) 하고 싶은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며 “개인적으로는 자연인으로 돌아가서 제 식구들 돌보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제가 마지막 공직으로 해야 될 소명이 있다 생각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특히 딸에 대한 의혹 제기와 관련해 안타까움도 내비쳤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많은 가짜 뉴스가 생성되고 유통됐는데 특히 딸이 무시험으로 외고와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어떤 심경이었냐”고 묻자 “저에 대한 비난은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특히 딸에 대한 허위 뉴스가 배포된 것은 감내할 수 없는 아픔이었다. 가슴이 아프다”라고도 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