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그룹은 5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한양타워에서 KDB산업은행과 '에너지 및 지역개발 사업에 대한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채정섭 한양 대표이사 사장, 임맹호 KDB산업은행 자본시장부문장, 김한기 보성산업ㆍ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 대표이사 부회장. 한양 제공

한양, 보성산업 등이 속한 보성그룹은 5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한양타워에서 KDB산업은행과 ‘묘도 동북아 액화천연가스(LNG) 허브 터미널 조성’ 등 에너지ㆍ지역개발 사업 상호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KDB산업은행은 보성그룹이 전남 여수 광양만 묘도 약 87만㎡(약 26.5만평) 부지에 20만㎘(킬로리터) LNG 저장탱크 4기와 항만, 기화설비 등을 조성하는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등 에너지 사업에 예비 금융자문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양 측은 보성그룹이 추진하는 전남 영암 해남 기업도시 ‘솔라시도’ 조성, 새만금-신시야미지구 개발사업 등에서도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보성그룹 관계자는, “에너지ㆍ인프라 영역에서 풍부한 사업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산업은행과의 협력을 통해 그룹이 추진하는 LNG 가스사업,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발전, 기업도시 개발 등의 안정적인 사업 추진이 한층 탄력을 얻게 됐다”며 “두 회사의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성공적으로 사업을 수행하고, 국가 산업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활로를 함께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