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한국당 정갑윤 ‘채용성차별 발언’은 범법행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여성단체 “한국당 정갑윤 ‘채용성차별 발언’은 범법행위”

입력
2019.09.05 11:40
0 0

“현직 국회의원 처참한 젠더 의식 수준 확인” 규탄 성명

정 의원 측 “인사청문회장 사과가 공식 입장”

여성·노동·청년 등 단체가 참여하는 '채용성차별 철폐 공동행동'이 지난 4일 정갑윤(오른쪽) 자유한국당 의원의 성차별 발언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정 의원은 지난 2일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결혼과 출산 등을 강요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한국여성민우회 페이스북 캡처

여성ㆍ노동자ㆍ청년 등이 참여하는 ‘채용성차별 철폐 공동행동’이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의 성차별 발언을 규탄하며 징계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지난 4일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의 채용성차별 발언은 여성시민의 노동권을 침해하는 범법행위’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정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라고 요구했다.

한국여성민우회 등 공동행동은 성명을 통해 “지난 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성차별적 망발을 늘어놓은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뜨겁다”며 “여성을 출산과 육아를 책임져야 할 성역할에만 제한하고, 그렇지 않은 여성은 ‘국가 발전’에 저해가 된다는 식의 발언에서, 현직 국회의원의 처참한 젠더 의식 수준을 확인했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정 의원의 성차별 발언이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후보 검증을 위한 인사청문회에서 나온 것을 문제 삼으며 이 발언을 단순한 망언으로 여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인사청문회에서 결혼ㆍ출산 관련 언급을 하며 공직을 제한하는 발언을 한 건 ‘채용성차별 행위’라는 것이다.

공동행동은 “우리는 그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유독 여성 후보자에게 결혼, 출산, 육아에 관련한 질문을 포함하여 성차별적인 질문이 난무하는 것을 수없이 지켜봐 왔다”며 “이는 대다수 여성 시민과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구할 때 겪는 채용 성차별의 범죄적 관행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특정 성의 후보자에게 결혼과 출산 관련 언급을 하며 공직을 제한하는 발언을 한 것은 채용 성차별 행위이며 여성의 시민권과 노동권을 침해하는 심각한 범법행위”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지난 2일 진행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에게 “아직 결혼 안 하셨죠”라며 “한국사회의 제일 큰 병폐가 뭐라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미래가요, 저는 가는 곳마다 얘기합니다. 출산율입니다”라며 “출산율이 결국은 우리나라 말아먹습니다. 우리 후보자처럼 정말 훌륭한 분이, 그거 다 갖췄으면 정말 100점짜리 후보자다 생각합니다. 앞으로 염두에 두시고 본인 출세도 좋지만 국가 발전에도 기여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발언을 두고 결혼과 출산을 강요하는 성차별 발언이라는 지적이 잇따르자 정 의원은 인사청문회장에서 조 후보자에게 사과했다. 정 의원은 “질의 때 애드리브로 드린 말씀이 후보자와 국민들에게 상처를 줬다면 사과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대한민국 출산율이 세계 꼴찌 수준이다. 후보자 같이 훌륭한 분이 애국을 했으면 하는 바람에 애드리브로 한 것이니 오해가 없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사과를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정 의원 측은 5일 한국일보 통화에서 “사과를 요구하거나 규탄하는 단체들에 대해 따로 입장을 내지는 않고 있다”며 “인사 청문회장에서 했던 사과가 의원님 입장”이라고 말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