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QM6 LPe와강원도 만항재를 찾았다.

르노삼성이 디젤과 가솔린 엔진에 이어 LPG를 연료로 삼는 ‘LPe’ 엔진을 탑재한 SUV, ‘르노삼성 QM6 LPe’를 출시했다.

데뷔 직전, 그리고 데뷔 당시까지만 하더라도 기대감과 회의적인 비관론이 공존했던 QM6 LPe였지만 막상 판매를 시작한 QM6 LPe는 확실한 존재감을 과시하며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모습이다.

이런 상황에서 르노삼성 QM6 LPe와 함께 강원도로 떠나게 됐다. 과연 강원도를 향하는 시간, 그리고 강원도의 도로 위에서 LPG 엔진을 품은 르노삼성 QM6 LPe는 어떤 가치와 매력을 과시할 수 있을까?

합리성을 앞세운 QM6 LPe

르노삼성 QM6 LPe의 보닛 아래에는 LPe 엔진과 자트코 사의 엑스트로닉 CVT가 조합되었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QM6 LPe는 최고 출력 140마력과 19.7kg.m의 토크를 내며 자트코의 엑스트로닉 CVT를 조합해 전륜으로 출력을 전한다. 차량의 구성 등으로 인해 공인 연비는 8.9~8.6km/L이다.

성능에 대해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가졌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QM6 LPe의 스티어링 휠을 직접 쥐어보니 충분히 만족스러웠다. 실제 우수한 성능은 아니라 하더라도 QM6 LPe는 충분히 만족스러운 움직임을 통해 고속도로를 달리며 강원도로 향하는 모습이었다.

만항재를 향하는 언덕길에서도 QM6 LPe의 존재감이 드러났다.

오르막 구간에서 다소 힘이 부치는 모습이 있었지만, 앞서 말한 것처럼 그 부침이 치명적인 단점에 이르는 것은 아니었지 때문에 충분히 납득하고, 또 이해하며 주행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 게다가 엑스트로닉 CVT의 덕분에 낮은 출력이 끊임 없이 이어지며 준수한 주행을 이어가는 모습이었다.

다만 QM6 LPe 자체가 엔트리 지향, 유지 비용을 낮추는 존재라 그런지, 네 바퀴에 신겨진 타이어의 퍼포먼스가 그리 높지 않다는 점이 곧바로 드러났다. 실제 만항재를 오르고 또 내려오는 상황에서 속도가 조금만 높아지면 곧바로 타이어가 비명을 지르며 주행을 이어가는 모습이라 주행 내내 약간의 긴장감이 흘렀다.

자동차로 갈 수 있는 가장 높은 고개

만항재는 정선군 고한읍과 태백시 혈동, 영월군 상동읍이 경계를 이루는 고개는 고개는 물론이고 국내에서 자동차로 갈 수 있는, 즉 ‘포장된 도로’가 마련된 고개 중에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하는 곳이다.

실제 만항재 정상의 높이는 1,330m에 이르며 이는 남한에서 여섯 번째로 높은, 강원도의 주요 산 중 하나인 ‘함백산(1,573m)’와도 큰 차이가 없는 수준으로 태백산맥의 험준함과 강인함을 느낄 수 있는 고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늘 아래 첫 고갯길'이라는 별명에 걸맞은 정상에는 큼직한 표지석이 자리해 만항재의 존재감을과시하고, 만항재를 오르고 내려가는 고갯길의 역동성은 물론이고 만항재에서 잠시 머무를 수 있는 휴게 공간 및 야생화 및 수목 정원이 마련되어 있어 여유를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공간의 가치를 과시한다.

만항재를 올라오는 중에 만나게 되는 정암사와 정암사에 자리한 ‘수마노탑’은 물론이고 만항재 정상에서 만날 수 있는 만항야생화마을, 만항야생화공원은 주행 상황에서 잠시의 여유와 상쾌한 공기, 그리고 푸른 강원도 하늘의 매력을 한껏 누릴 수 있다.

참고로 계절에 따라 만항재에서는 '별·꽃으로 피는 마을 고한읍'이라는 주제로 축제의 성공과 지역의 안녕을 기원하는 함백산 산신제를 시작으로 작은음악회, 야생화 화분만들기, 야생화 사진전, 야생화그림그리기 등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가 펼쳐진다.

강원도를 찾는 이라고 한다면 만항재에서 다양한 매력을 즐기는 것 또한 즐거운 일일 것이다.

강원도에서도 매력적인 QM6 LPe

강원도의 산길, 특히 만항재에서 만난 르노삼성 QM6 LPe는 성능 자체가 아주 탁월한 수준은 아니지만 일상적인 주행 환경은 물론이고, 고갯길 주행도 큰 문제 없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번 일정을 통해 QM6 LPe에 대한 불안감, 그리고 부담감을 덜어낼 수 있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