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자율형 일ㆍ학습병행 시범사업 이달부터 시행
게티이미지뱅크

고용노동부가 4일 민간 자율형 일ㆍ학습병행 시범사업을 이달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아닌 사업주 단체인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훈련 과정을 개발하고 사업 참여기업의 훈련과정을 1년간 지원한다. 훈련 과정을 마친 학습근로자는 평가를 통해 산업계에서 쓸 수 있는 직무인증서를 발급받게 된다.

일ㆍ학습병행은 노동자가 학교에 다니며 현장 훈련과 이론 교육을 동시에 받고 일정기간이 지나면 평가를 통해 국가자격증을 발급하는 제도다. 전통적 기술 강국인 독일 등의 제도를 본떠 2014년 국내에 도입됐다. 지난 6월 기준 총 1만4,600개 기업과 8만5,000명의 학습근로자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산업계의 주도성과 자율성을 강화했다. 대한상의가 중심이 돼 훈련 과정을 개발하고 학습자를 지원한다. 이 때문에 시범사업 참여 기업은 기존 일ㆍ학습 병행 참여 기업이 받는 현장 훈련비를 받을 수는 없다. 단 외부 학교나 훈련 기관에서 하는 ‘사업장 외 훈련’에 대해서는 종전과 같은 비용이 지급된다.

상시 노동자 50인 이상에 기업 현장 교사 확보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추거나, 50인 미만 기업은 대한상의 추천을 받으면 시범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학습근로자는 훈련실시일 기준 입사 1년 이내 재직근로자로서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어야 한다. 자세한 문의는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02-6050-3929, 3933)이나 대한상의 인력개발원 웹사이트(www.korchamhrd.net)로 하면 된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