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도리안'이 강타한 카리브해 바하마의 프리포트 주택가에서 3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애완견 두 마리를 껴안고 허리까지 찬 물을 헤쳐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허리케인 도리안이 강타한 카리브해 바하마의 프리포트 주택가에서 3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반려견을 안고 가슴까지 찬 물을 헤쳐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허리케인 도리안이 바하마에 상륙해 허리까지 물이 차오른 프리포트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주민들을 구조해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키고 있다. 바하마 상공에서 하루 반 정도 멈춰있던 도리안은 폭우와 강풍으로 수천 채의 가옥을 파괴하고 주민을 고립시키는 등 큰 피해를 남겼다. 국제적십자사는 도리안으로 인해 바하마 주택 약 1만3천 채가 파손됐을 것으로 내다봤다. AP/뉴시스
3일(현지시간) 허리케인 도리안이 바하마에 상륙해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한 가족이 구조돼 안전지대로 이동하고 있다. 바하마 상공에서 하루 반 정도 멈춰있던 도리안은 폭우와 강풍으로 수천 채의 가옥을 파괴하고 주민을 고립시키는 등 큰 피해를 남겼다. 국제적십자사는 도리안으로 인해 바하마 주택 약 1만3천 채가 파손됐을 것으로 내다봤다. AP/뉴시스
3일(현지시간) 허리케인 도리안이 바하마에 상륙해 허리까지 물이 차오른 프리포트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바하마 상공에서 하루 반 정도 멈춰있던 도리안은 폭우와 강풍으로 수천 채의 가옥을 파괴하고 주민을 고립시키는 등 큰 피해를 남겼다. 국제적십자사는 도리안으로 인해 바하마 주택 약 1만3천 채가 파손됐을 것으로 내다봤다. AP/뉴시스
허리케인 '도리안'이 몰고온 폭우로 강으로 변한 카리브해 바하마 프리포트 도로에서 3일(현지시간) 자원봉사자들이 거센 비바람에도 불구하고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허리케인 '도리안'이 몰고온 폭우로 강으로 변한 카리브해 바하마 프리포트 도로에서 3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소형 보트를 타고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인근 카리브해 바하마를 덮친 허리케인 도리안의 모습으로, 미국 해양대기국(NOAA) 위성사진. AFP=연합뉴스
미 국립해양대기청(NOAA)이 3일(현지시간) 공개한 GOES-16 지오컬러 위성 사진에 허리케인 도리안이 대서양 플로리다 동쪽 해안에서 이동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AP/뉴시스
미항공우주국(NASA)이 우주정거장에서 찍은 허리케인 도리안의 중심부 사진을 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AP/뉴시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