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이 4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서 열린 MLB 볼티모어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출전해 1루 수비를 보고 있다. 세인트피터즈버그=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최지만(28ㆍ탬파베이 레이스)이 세 경기 연속 침묵하며 부진에 빠졌다.

최지만은 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9 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대타로 출전,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0.259로 떨어졌다.

최지만은 2-3으로 끌려가던 6회말 2사 3루에서 헤수스 아길라르를 대신해 타석에 들어섰지만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삼진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최지만은 9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삼진으로 돌아섰고, 팀도 2-4로 졌다.

최지만은 이어 열린 2차전에서도 5회 진행 중인 현재 2타수 무안타에 그치고 있다. 최지만은 1루수 5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지만 두 번의 타석에서 모두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가 볼티모어에 1-0으로 앞서고 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