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SK 정재홍, 3일 밤 심정지로 사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프로농구 SK 정재홍, 3일 밤 심정지로 사망

입력
2019.09.04 08:06
0 0
심정지로 별세한 고 정재홍.

프로농구 SK의 가드 정재홍이 3일 밤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SK 구단은 “정재홍이 3일 오후 10시 40분께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구단에 따르면 정재홍은 최근 연습 경기에서 손목을 다쳐 3일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4일 손목 수술을 앞두고 있었다. 그런데 3일 저녁 식사를 마친 후 갑자기 심정지가 왔고, 병원에서 3시간가량 심폐 소생술을 진행했으나 맥박은 돌아오지 않고 결국 사망했다.

인천 송도중-송도고-동국대를 졸업한 정재홍은 2008년 대구 오리온스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했다. 이후 인천 전자랜드, 고양 오리온을 거쳐 SK에 둥지를 틀었다. 오리온 시절인 2015~16시즌과 SK 이적 첫해인 2017~18시즌엔 우승 반지를 꼈다.

평소 농구 사랑이 남달랐던 그는 비시즌에 사비를 들여 미국에 스킬 트레이닝을 다녔다. 팬들과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함께 농구를 했고, 직접 준비한 선물을 나눠주기도 했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