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 청주 KB스타즈의 우승 모습. WKBL 제공

2019~20시즌 여자프로농구가 내달 19일 개막해 5개월간 대장정을 벌인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3일 새 시즌 경기 일정을 확정해 3일 발표했다. 정규리그는 10월 19일 경기 부천체육관에서 열리는 부천 KEB하나은행과 신생팀 부산 BNK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내년 3월 19일까지 열린다. 오는 11월과 내년 2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에 대비해 정규리그는 6라운드, 팀당 30경기씩으로 줄었다. 지난 시즌에는 7라운드 팀당 35경기씩을 치렀다. 11월 4∼23일, 내년 1월 25일∼2월 15일 두 차례 휴식기도 갖는다.

정규리그 2위와 3위가 맞붙는 플레이오프(3전2선승제)는 내년 3월 22일 시작한다. 정규리그 1위 팀과 플레이오프 승리 팀이 겨루는 챔피언결정전은 내년 3월 30일부터 5전 3승제로 치러진다. 올스타전은 내년 1월 12일 열린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