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사흘간의 태국 공식방문 일정을 마무리하며 “양국은 미래산업 분야뿐 아니라 국방과 방산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약속하며 더욱 긴밀한 관계가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센트럴월드 쇼핑몰에서 '브랜드 K 론칭쇼'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두 번째 순방지인 미얀마로 이동하기 직전 “태국은 한국전쟁 참전국으로 우리의 영원한 우방”이라며 “따뜻하게 맞아주신 쁘라윳 총리님 내외와 태국 국민들의 미소가 오래 기억날 것”이라고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태국 순방 중 특별히 인상에 남는 행사는 국가인증 상표를 단 우리 중소기업 제품을 태국 국민들에게 소개하는 ‘브랜드 K’ 론칭 행사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류문화가 더해준 우리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 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류문화를 통해 우리 제품을 좋아하고, 한글을 공부하고, 한국을 사랑하게 만들었다”며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님은 우리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재미있게 보셨다고 했고, '아리랑'을 흥얼거리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센트럴월드 쇼핑몰에서 '브랜드 K 론칭쇼'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우리 중소기업 제품의 우수성도 자랑스러웠다. 중소기업이라 브랜드 파워에서 밀렸지만, 이제 국가인증 브랜드로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게 됐다”며 “그 바탕에는 ‘메이드 인 코리아’에 대한 신뢰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문화예술인들은 즐겁게 드라마와 케이팝(K-pop)을 만들고, 기업인들은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 정부는 신뢰 있는 외교관계를 맺는다면 서로 어울려 어떤 일도 가능하게 바꿔낼 수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방콕=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