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도리안이 북상중인 가운데 2일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주유소 직원들이 주유기에 커버를 덮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일 허리케인 도리안이 바하마를 강타한 가운데 길가에 나무가 강풍에 흔들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바하마를 쑥대밭으로 만든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미국 남동부 지역을 향해 북상하면서 미국정부는 비상 사태를 선포했다.

도리안은 최고 5등급에서 4등급으로 약화되긴 했으나, 여전히 강풍과 해일을 동반한 위력을 떨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허버트 미니스 바하마 총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역대급 비극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인명피해를 밝히진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최소 5명이 사망했으며, 현재까지 1만3천여채의 가옥이 파손됐다고 전했다.

도리안이 북상하는 가운데 2일 미국 조지아주에서 시민들이 피난지역으로 떠나는 버스에 개를 싣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리안이 북상중인 가운데 2일 미국 조지아주에서 주민들이 피난지역으로 떠나는 버스에 타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은 도리안이 시속 2km로 속도로 이동하고 있어 3일이나 4일쯤 미국 해안지역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버지니아주는 이날 도리안 접근 소식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이미 플로리다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조지아주도 전날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허리케인 도리안으로 인해 처음 대서양에서 4년 연속 5등급 허리케인이 발생한 기록이 세워졌다. 2016년 허리케인 매슈, 2017년 어마, 2018년 마리아에 이어 올해도 5등급 태풍이 나타난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는 “도리안의 속도가 빠르지 않아 더 많은 기록이 나올 수 있다”며 “도리안의 비정상적 위력과 발달 속도는 세계의 온난화 때문에 더 강력한 허리케인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일치한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플로리다 보건당국 직원들이 1일 미국 플로리다주 한 중학교 강당에서 허리케인 도리안 북상에 대비해 피난장소에 침대를 준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2일 미국 플로리다 라이트하우스 포인트 파크에서 허리케인 도리안의 강풍으로 거센 파도가 치는 가운데 주민들이 난간을 붙잡고 있다. 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