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사임한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강경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엔 동맹을 등한시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분열 정치가 지속될 경우 “나라를 갈가리 찢어놓을 수 있다”고 작심 비판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회고록 발간을 앞두고 1일(현지시간) 진행된 미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트럼프)는 특이한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물론 “현직 대통령에 대해 안 좋은 말은 하지 않겠다”는 단서를 달긴 했지만 “오늘날 극단적인 정치의 속성과 관련해 주의해야 한다. 이 나라를 갈가리 찢어놓을 수 있다”며 트럼프의 분열적 언사를 에둘러 비판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또 시리아 철군 문제가 국방장관 사임과 관련됐느냐는 질문에는 “전적으로 그렇다”면서 철군 결정을 강행한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가 직접적 배경임을 시인했다. 그는 철군을 반대한 이유로 “이라크에서 철수했을 때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충분한 영향력을 유지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미군의 조기 철군이 이슬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 활동에 차질을 주고 동맹 국가들을 배신하는 일이라는 게 그의 지론이었다.

해병대 4성 장군을 지낸 매티스 전 장관은 사임 전부터 외교안보 현안을 둘러싸고 트럼프 대통령과 잦은 갈등을 겪었다. 충동적 언사로 고립주의를 자처하는 트럼프와 달리 매티스는 동맹관계를 중시하는 전통적 안보관에 기반해 트럼프 행정부 내 균형을 잡는 ‘어른들의 축’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언론인 밥 우드워드는 저서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에서 이런 상황을 두고 매티스 전 장관이 “트럼프는 초등학교 5, 6학년 수준의 이해력과 행동을 보인다”고 비판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3일 회고록 ‘콜 사인 혼돈: 지도력 배우기’ 발간이 가까워지면서 매티스 전 장관의 트럼프 때리기 수위는 한층 높아지는 분위기다. 앞서 미 시사지 애틀랜틱과의 인터뷰에서는 최근 북한 미사일 발사를 “작은 미사일일 뿐”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소개하며 “(이 같은 반응은) 역효과를 낳고 대통령직의 위엄 이하라는 걸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 언론은 매티스 전 장관이 저서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난맥상과 동맹의 중요성 등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