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이 2일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요르카와의 프리메라리가 3라운드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발렌시아 홈페이지

스페인 발렌시아의 이강인(18)이 이번 시즌 처음으로 경기에 나섰다. 비록 교체 출전이었지만 6분 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일본의 동갑내기 공격수 구보 다케후사(18)와 '미니 한일전'을 펼쳤다.

이강인은 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요르카와 2019~20 프리메라리가 3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39분 케빈 가메이로와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밟았다. 리그 세 번째 경기 만의 첫 출전이었다. 지난달 18일 개막전에서 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던 이강인은 25일 2라운드에서는 교체명단에 올랐지만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충분한 시간은 아니었지만 이강인은 특유의 날카로운 패스와 번뜩이는 움직임을 선보였다. 후반 40분에는 중원에서 스루패스로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었지만 볼을 받은 막시 고메스가 오프사이드에 걸려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는 페널티킥으로 멀티골을 기록한 다니 파레호의 활약으로 발렌시아가 2-0으로 승리,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이에 앞서 마요르카는 앞서 후반 34분 벤치에서 대기하던 구보를 내보내며 이강인의 출전과 함께 미니 한일전이 성사됐다. 일본 축구의 미래로 평가 받는 구보는 올해 스페인의 명문 레알 마드리드에 입단한 선수로, 이적 직후 마요르카에 임대돼 이날 프리메라리가 데뷔전을 치렀다.

이날 경기를 마친 이강인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에 합류한다. 대표팀은 5일 조지아와의 평가전, 10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1차전을 앞두고 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