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경기에서 이정현이 슛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한국 남자 농구 대표팀이 월드컵 첫 경기부터 세계의 높은 벽을 확인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1일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에서 펼쳐진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69-95로 크게 졌다. 1994년 캐나다 대회 이후 25년 만에 월드컵 1승을 노리는 FIBA 랭킹 32위 한국에 세계 5위 아르헨티나는 버거운 상대였다.

1쿼터 중반 리드를 내준 이후 경기가 끝날 때까지 큰 점수 차로 끌려가며 고배를 마셨다. 루이스 스콜라, 파쿤도 캄파소 등 주축 선수들이 모두 출전한 아르헨티나는 한 수 위의 경기력으로 손쉬운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라건아와 이정현 외에 다른 선수들의 지원 사격이 부족했다. 라건아는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1점을 퍼붓고, 리바운드도 15개를 걷어냈다. 이정현은 3점슛 3개를 터뜨리며 15점을 보탰다.

한국은 9월2일 러시아를 상대로 조별리그 2차전을 펼친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