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서울 역삼동 한국기술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산업기술융합R&D 추진을 위한 MD-PD 전략협의회'에 참석한 정양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장(맨앞줄 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EIT 제공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원장 정양호)은 30일 서울 역삼동 한국기술센터 대회의장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여 미래사회를 선도할 혁신 성장동력 확보와 신시장 창출을 위해 융합R&D 기획 추진을 위한 전략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KEIT는 산업기술 융합R&D의 전략성과 효율성 강화를 위해 R&D 결과물의 활용목적과 융합강도를 고려한 융합 적합성 지표 및 R&D 혁신성,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판단하기 위한 지표를 마련하기로 했다.

30일 서울 역삼동 한국기술센터 대회의실에서 '산업기술융합R&D 추진을 위한 MD-PD 전략협의회'가 열리고 있다. KEIT 제공

이번 전략협의회가 기존의 단일 기술별 사업·과제기획 구조로 고착화된 과정을 벗어나,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정부주도의 활용목적 중심의 가치창출형 융합R&D 기획 구조로 개선하는 데 의미가 있다.

정양호 KEIT 원장은“최근 정부의 융합R&D 방향은 기존 기술 중심의 기획방식에서 활용목적 중심의 가치창출형 기획으로 옮겨가고 있는 상황”이라며“기존 산업을 혁신하고 새로운 사회적․시장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우리원의 중장기 주요사업을 활용한 융합R&D 발굴 및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