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자에 몸 담았던 북한의 한광성. 페루자홈페이지 캡처

‘북한의 호날두’로 불리는 공격수 한광성(21)이 유벤투스로 이적하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와 한솥밥을 먹게 됐다.

이탈리아의 지안루카 디 마르치오는 31일(한국시간) “유벤투스가 (한광성의 소속팀인) 칼리아리와 한광성 영입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유벤투스는 한광성 영입을 위해 칼리아리에 이적료 500만유로(약 66억원)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광성은 유벤투스와 계약을 위해 이탈리아 토리노에 도착했다. 그는 2017년 3월 이탈리아 세리에A 칼리아리에 입단했고, 그 해 8월 세리에 B(2부리그) 페루자로 임대됐다. 페루자에서는 세리에 B 36경기에 출장해 11골을 기록했다.

한광성은 일단 유벤투스의 23세 이하 팀에서 뛰면서 1군을 오갈 것으로 보인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