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30일부터 역전세 등의 사유로 집주인으로부터 전세(임차) 보증금을 반환 받지 못해 이주가 어려운 세입자에게 주택도시기금을 이용해 전세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간 금융기관이나 주택도시기금 전세자금 대출을 이용 중인 세입자는 기존 대출을 상환하지 않으면 다른 주택으로 이주할 자금을 위한 신규 대출이 불가능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기존 대출이 있더라도 세입자가 임차권 등기를 신청하거나 완료한 경우 HUG나 한국주택금융공사(HF) 보증서를 담보로 주택도시기금 전세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해당 대출은 기금 수탁은행인 우리은행 전국 지점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재광 HUG 사장은 “이번 주택도시기금의 전세자금 지원은 임차보증금을 반환 받지 못해 이주자금을 마련할 길이 막힌 서민들의 답답함을 덜어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들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기금이 필요한 서민에게 맞춤형 지원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제도를 촘촘히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