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29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이날 공개한 장면으로, 회의에 참가한 김재룡 내각 총리(왼쪽부터),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 찬성 의사를 나타내고 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북한은 2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불참한 가운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2차 회의를 열고 헌법 개정을 통해 국무위원장의 권능을 강화하면서도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을 맡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2차 회의에는 대의원 687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했다. 최 상임위원장은 의정보고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의 법적 지위와 권능과 관련하여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전체 조선 인민의 총의에 따라 죄고인민회의에서 선거하며, 최고인민회의의 대의원으로는 선거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새로운 조문으로 규제”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29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이날 공개한 장면으로,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의정 보고를 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이번 최고인민회의 주석단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를 비롯해 리만건, 박광호, 김평해, 최휘, 태종수, 오수용, 박태덕 등 당과 군부, 내각의 주요 간부들이 자리했다고 조선중앙TV가 전했다.

조선중앙TV는 박태성 최고인민회의 의장이 폐회사를 했다고 보도해 지난 4월 1박2일 일정이었던 1차 회의와 달리 이번 회의는 하루 만에 종료된 것으로 보인다.

홍인기 기자

북한이 29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이날 공개한 회의 장면으로 회의에 참가한 대의원들이 찬성 의사를 나타내고 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북한이 29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이날 공개한 장면으로, 회의에 참가한 대의원들이 김일성·김정일 배지와 함께 인공기 배지(붉은 원)를 가슴에 달고 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북한이 29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이날 공개한 장면으로, 회의에는 김재룡 내각 총리,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등이 참석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