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피부 노화의 주범인 광노화. 피부가 울긋불긋 해지고 건조한데다 탄력이 떨어졌다면 이미 피부는 광노화가 진행 중이다.

우리의 피부는 태양열이 닿는 순간부터 예민해지는데 이때 강렬한 자외선과 숨 막히는 대기열이 피부 온도를 상승시키고 멜라닌 분비를 촉진시켜 색소 침착, 잔주름 등의 노화 징후를 발생시킨다. 게다가 이때 피부 속 활성산소가 가장 활발하게 움직여 단백질의 기능을 약화시키므로 회복 또한 더디다.

그렇다고 해서 이를 관리하기 위해 피부 자극을 주는 차가운 크림이나 스크럽 알갱이를 직접적으로 올리는 것은 금물.

뜨거운 열광으로 인해 생기 잃고 손상된 피부의 노화, 무너진 유수분 밸런스 등을 달래주는 순한 애프터 선 케어로 잃어버린 피부 나이를 되찾아보자.

생기 넘치는 촉촉 피부로 되살려줄 데일리 케어 아이템

피부 온도가 상승함과 동시에 피부 속 수분은 마르기 시작하지만 더운 날씨에 땀과 피지의 분비량은 증가하고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져 피부 속 건조를 인지하지 못할 때가 많다. 때문에 피부 진정과 동시에 충분한 수분을 충전시켜주는 똑똑한 아이템 선택은 필수.

풍부한 보습인자로 피부 진정과 보습에 탁월한 하루하루원더의 ‘블랙라이스 히알루로닉 토너’는 국내산 흑미와 죽순 발효 추출물을 베이스로 한 에센스 제형의 고농축 보습 제품이다.

히알루론산과 천연 라벤더 오일이 수분을 공급하는 동시에 막을 형성하여 장시간 촉촉하고 탄탄한 피부로 가꿔준다.

또한 흑미의 주된 효능인 항산화가 천연발효를 통해 효과가 배가되어 피부의 면역력을 높여주어 여름 동안 지친 피부의 회복을 돕는 데일리 케어로 적당하다.

자외선을 막기 위한 선 스크린의 사용도 중요하지만 이미 멜라닌 분비가 촉진되어 안색이 칙칙해 보인다면 매일 비타민으로 케어해보자.

천연 오가닉 코스메틱 유랑의 ‘브라이트닝 블루 오일 세럼’은 칙칙하고 어두운 피부 톤을 밝혀주는 미백 기능성 오일 세럼이다.

비타민 A, B, C, E가 풍부하게 함유된 녹차 씨에서 추출한 오일이 피부진정을 돕고 멜라닌 케어를 해주어 울긋불긋해진 피부를 정돈해준다.

특허 받은 미백 성분인 알파-비사보롤이 함유되어 외부 유해환경으로 인해 칙칙해진 피부를 맑고 깨끗하게 밝혀준다.

피부에 수분감이 있는 상태에서 더욱 흡수가 잘되므로 토너나 미스트 사용 후 도포하거나 크림에 1-3방울 섞어 사용한다면 더욱 반짝거리는 피부를 만나볼 수 있다.

건조해진 피부를 위한 미스트 사용도 필수다. 더미코스의 ‘코랄 헤이즈 아우라 미스트’는 ‘바다의 허파’라고 불리는 산호를 주성분으로 주름개선 기능성 성분인 아데노신을 함유했으며 다양한 식물추출물로 피부에 보습과 윤기를 더한다.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게 해주는 한련초 추출물을 비롯해 피부 수분 보호막을 형성하고 항산화 효과가 높은 로즈마리잎 추출물, 보습력을 높여주는 베타글루칸, 비타민C가 풍부한 바오밥나무열매 추출물, 손상된 피부에 생기를 더해주는 원터체리뿌리 추출물, 히알루론산 합성을 5배 이상 증가시켜 주는 석류 추출물 등이 함유되어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조절해 피부 컨디션을 회복해 준다.

또한 이탈리아에서 제조된 스프레이 펌핑을 사용하여 마치 아지랑이와 같은 분사력을 자랑하며 파라벤과 페녹시에탄올 등 유해 성분을 함유하지 않아 누구나 안전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탄력 넘치는 매끈 피부를 되찾아줄 집중 케어 아이템

태양이 내뿜는 적외선은 피하지방 깊숙이 침투해 콜라겐을 파괴시키고 열기로 약해진 진피층은 콜라겐 분해 요소를 증가시키므로 피부 탄력을 되찾기 위해선 콜라겐 집중 케어가 필요하다.

닥터올가의 ‘100 콜라겐 유기농 마스크’는 식물성 콜라겐이 무려 9600ppm 함유된 주름개선 기능성 마스크다.

정제수 대신 유기농 알로에베라잎즙을 사용, 주름 개선에 탁월한 아데노신과 피부 진정에 효과적인 병풀추출물의 시너지 효과로 피부 겉은 매끈하게, 피부 속은 탱탱하게 채워준다.

또한 유칼립투스 나무에서 유래한 텐셀 시트를 사용해 피부 자극은 줄이고 밀착력을 높여 유효 성분이 온전히 피부에 공급되어 선번으로 예민해진 피부에도 안전하게 집중 탄력 케어가 가능하다.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는 온도를 낮춰주되 수분 관리가 필요하다. 최근 인기 있는 ‘수딩 젤’ 제품들은 피부 온도를 내려주는 임상을 통과해 뜨거운 자외선에 달궈진 피부에 쿨링 효과까지 전달한다.

리얼베리어의 ‘아쿠아 수딩 젤 크림’은 여름철 직사광선에 의해 올라간 피부 온도를 사용 후 5℃ 낮춰주는 임상을 완료한 쿨링 수분크림이다.

‘얼음크림’이라는 애칭답게 수분을 머금은 젤 텍스처가 건조하고 달아오른 피부에 빠르게 작용해 바르는 즉시 청량한 쿨링감과 함께 피부온도를 내려준다. 정제수 대신 피부 진정에 효과적인 병풀잎수를 77%를 함유해 자외선 등 외부 자극으로부터 지친 피부를 진정시켜준다.

갑자기 폭발한 피지와 유분기로 메이크업에 어려움을 느낀다면 피지 원샷 케어를 시작할 때다. 자극 없이 모공을 케어하는 원더바스의 ‘살롱 드 떼 원샷 모공 팩’은 단 한 장의 패드만으로 모공 속 피지와 노폐물을 제거하고 탄탄하게 조여 주는 신개념 원샷 모공 팩이다.

하와이 해양 심층수가 모공 속 피지를 자극 없이 불려주고 AHA, BHA, PHA의 3가지 연화 성분이 피부 속에 쌓인 유분과 피지를 한 번에 녹여준다. 이후 흡착과 정화 작용에 뛰어난 100% 코코넛 숯패드와 청초 젤리가 잔여 노폐물을 강력하게 흡착, 초록 비타민 성분과 바닷속 갈조류 성분이 피부 유수분 밸런스 조절을 도와 매끈한 피부를 완성시킨다.

한편 바디 관리도 빼놓을 수 없다. 제이준코스메틱의 ‘인텐시브 샤이닝 바디케어 2종’은 샤워 후에도 당김 없이 촉촉하고 매끈한 피부 관리를 도와주는 바디 샤워젤과 끈적임 없이 오랜 시간 촉촉한 피부를 유지해 주는 바디 로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향수처럼 탑, 미들, 베이스 3단계 향기 노트의 레이어링으로 풍성한 플로럴 향을 담아내 사용 후에도 오랜 시간 피부에 은은하게 퍼지는 우아하고 포근한 잔향을 느낄 수 있다.

탑 노트의 달콤한 과즙향 뒤에 작약과 장미, 자스민으로 블렌딩된 미들노트의 신선한 플로럴 향을 느낄 수 있으며 베이스노트의 머스크향이 포근한 잔향을 선사한다.

또한 2종 모두 비타민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된 세룰라타벚나무꽃추출물(벚꽃추출물)과 다마스크장미꽃수를 주요 공통 성분으로 함유해 피부를 보다 윤기 있고 화사하게 가꾸는 데 도움을 주며 아르간커넬오일을 함유해 더욱 촉촉한 피부 관리에 도움을 준다. 케이스 또한 벚꽃잎을 모티브로 디자인한 핑크빛 케이스에 원형 핸들로 차별성을 더했다.

최지흥 뷰티한국 기자 jh9610434@beautyhankook.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