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고촌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 신약개발 심포지엄'에 참석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종근당 제공

종근당이 지난 27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고촌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 신약개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한국 제약산업 현대화에 기여한 고 이종근 회장의 업적과 도전 정신을 기리고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을 비롯한 국내외 의약계 전문가들과 종근당 임직원 250여명이 참석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줄리 거버딩 MSD 부회장은 ‘Inventing for life’라는 제목으로 인간의 생명연장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신약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영환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장과 김동완 서울대 의해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각각 글로벌 항암제 연구개발, 폐암치료제 임상시험 현황과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이동호 AI신약개발센터장은 인공지능 도입이 제약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발표했고, 이어 김성곤 종근당 효종연구소장은 자사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소개했다.

이장한 회장은 “이 자리가 글로벌 혁신 신약개발에 대한 경험과 정보, 의견을 나누는 담론의 장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 이종근 회장은 1941년 종근당을 창업하고 1960~70년대에 국내에 원료합성 공장을 설립해 의약품 원료 국산화를 이끌었다. 1968년 국내 처음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얻은 항생제 ‘글로람페니콜’을 일본, 미국 등에 수출하며 한국 제약산업의 국제화에도 기여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