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원작 ‘타인은 지옥이다’ 제작발표회
배우 임시완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호텔에서 열린 OCN '타인은 지옥이다' 제작발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OCN 제공

배우 임시완이 2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왔다. 임시완은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처음으로 장르물에 도전한다.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OCN의 10부작 새 토일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인공 윤종우 역을 맡은 배우 임시완을 비롯해 이동욱, 이정은, 이현욱, 박종환, 이중옥과 연출을 맡은 이창희 감독이 참석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청년 윤종우가 서울 변두리의 낡은 에덴 고시원에 들어가면서 겪는 지옥 같은 경험을 그려낸 미스터리 드라마다. 임시완이 맡은 윤종우는 낯선 고시원에서 소름 끼치는 기행을 일삼는 타인들로 인해 극심한 혼란에 빠지는 역할이다. 제작진은 그 상황을 “지옥의 한가운데”라고 표현했다.

임시완은 “공교롭게도 군 복무 동안 후임 덕분에 원작을 접해 재미있게 읽었다”며 “윤종우와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소리도 들었다”고 말했다. 그가 군에 있을 때는 물론 이 웹툰이 드라마로 방영될지 결정도 되지 않았던 때다. 그는 “그래서 대본을 받았을 때, 정말 신기했다”고 덧붙였다.

이 드라마는 캐스팅 때부터 임시완을 비롯한 출연진과 원작의 캐릭터가 잘 어울린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러나 원작이 큰 인기를 끌었던 만큼 제작진과 배우들이 느끼는 부담도 컸다. 이창희 감독은 “연출자로서 안고 가야 하는 짐”이라며 “원작에 갇히지 않고 재미 있는 작품을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임시완도 “그 말 덕분에 오랜만에 한결 마음 편히 연기에 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드라마에선 원작과 달리 치과의사 서문조(이동욱)라는 인물을 넣어 이야기를 풀어간다.

이 감독은 “중요한 건 주인공이 가지고 있는 정서, 타인에 대한 감정, 그리고 사회 문제를 압축한 고시원이라는 공간에서 일어나는 일들”이라며 “열 편을 다 보고 나면 결국 원작과 같은 메시지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시완도 “타인이 주는 악영향, 무관심이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혹시 그 타인이 나는 아닌지 같은 메시지를 생각하며 시청해달라”고 당부했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31일 OCN에서 첫 방송된다.

정해주 인턴기자(이화여대 영문 4)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