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DMZ 평화통일마라톤 대회' 홍보물.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오는 10월 6일 파주 임진각에서 ‘2019 DMZ 평화통일마라톤 대회를 개최하기로 하고, 참가자 접수를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DMZ 평화통일마라톤대회’는 평소 민간인이 출입할 수 없는 금단의 땅인 통일대교와 남북출입사무소(CIQ) 등 DMZ 일원을 달리면서 통일을 기원하고, 평화의 메시지를 알리기 위해 1년에 한번 여는 행사다.

대회는 풀, 하프, 10㎞ 달리기 코스와 가족단위 모두가 함께 참가할 수 있는 6㎞ 걷기 코스로 운영된다.

풀 코스(42.195㎞)는 임진각에서 출발, 리비교 사거리와 CIQ를 돌아 통일대교를 거쳐 다시 임진각으로 돌아온다. 하프 코스(21.0975㎞)는 여우고개사거리와 남북출입사무소를, 10㎞는 군내삼거리를 반환점으로, 6㎞는 통일대교 북문을 각각 돌아온다.

인기가수와 치어리더 공연, 평화 사진전, 소망 리본달기, 지역특산품 홍보관, 페이스페인팅, 캐리커처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완주메달과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하고, 우수기록 달성자에게는 상장과 트로피, 부상 등을 수여한다.

참가를 원하는 희망자는 9월 22일까지 평화통일마라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참가비는 풀 코스 4만5,000원, 하프 코스와 10㎞ 코스는 4만원, 6㎞ 코스는 3만5,000원이며, 기념품을 받지 않는 매니아로 신청하면 각 코스마다 2만원 감액된다.

자세한 사항은 DMZ 평화통일마라톤 홈페이지(www.dmzpeacerun.com)를 참고 하면 된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