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장 기자 간담회에서 밝혀 
신상욱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장이 26일 오후 경남 양산시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국 후보자 딸 장학금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장학금 특혜를 주기 위해 장학금 기준을 바꿨다는 의혹과 관련,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이 "관련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신상욱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장은 26일 오후 2시 부산대 양산캠퍼스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조 후보자 딸 조모(28)씨가 장학금을 받기 직전인 2015년 7월 1일 장학생 선발지침이 변경됐다는 의혹에 대해 "조씨에 지급된 장학금은 2013년 4월 신설된 장학금 지급 기준에 따라 시행된 것"이라며 "조씨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선발 지침을 직전에 바꿨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2015년 7월 장학금 기준이 신설됐다는 국회 보고는 잘못된 것으로 급하게 자료 제출 요구를 받고 찾다가 2013년 문서를 못 찾아 제출한 실수”라며 “외부 장학금은 받는 사람이 지정돼 학교로 전달되는 것으로 학점 평균 2.5이하인 다른 학생도 외부 장학금을 받은 사례가 있는 등 (조씨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것은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신 대학원장은 조씨가 두 번 유급에도 6학기 동안 1200만원의 외부 장학금을 받은 것에 대해 "외부 장학금은 받는 사람이 지정돼 학교로 전달되는 장학금이라 절차상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조씨에 대한 장학금 지급은 어디까지나 소천장학회에서 지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대 의전원에 재학 중인 조 후보의 딸은 입학 후 두 차례 유급했지만 2016~2018년 6학기 연속으로 매 학기 200만씩 모두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아 특혜 의혹을 받아왔다. 당시 조씨의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만든 소천장학회는 2015년 학생 6명에게 1인당 100만~150만원의 장학금을 줬지만 2016년부터는 조씨에게만 장학금을 지급해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