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지난 23일 광주 북구 국립5ㆍ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재헌씨는 이날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ㆍ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ㆍ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고 적었다. 뉴스1
5·18 무력진압을 주도했던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53)씨가 지난 2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 앞에 사죄의 뜻을 밝히고 참배했다. 국립 5·18민주묘지관리소 제공
5·18 무력진압을 주도했던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53)씨가 지난 2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 앞에 사죄의 뜻을 밝히고 참배했다. 국립 5·18민주묘지관리소 제공
5·18 무력진압을 주도했던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53)씨가 지난 2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 앞에 사죄의 뜻을 밝히고 참배했다. 국립 5·18민주묘지관리소 제공
노태우 전 대통령 아들, 5·18묘지 참배 (광주=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 씨가 이달 23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사진은 재헌 씨가 남긴 방명록. 국립 5·18민주묘지 사무소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