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의원 주장 반박… 청문회 준비단 “피해자가 가해자로 뒤바뀐 허위 사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며 검찰개혁을 포함한 정책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아들이 학교폭력 사태 가해자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의혹 제기에 조 후보자가 직접 반박에 나섰다. 그는 “아들은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26일 트위터에 인사청문회 준비단 해명자료를 첨부하며 “아들은 2012년 발생한 학교폭력의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라고 적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후 트위터로 아들은 학교폭력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 트위터 캡처

청문회 준비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후보자의 아들이 A외고 여학생들에 대한 성적 모욕, 폭행위협 등 학교 폭력의 가해자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 아들은 1년여 가까이 학교폭력 가해자들로부터 지속적인 집단 괴롭힘 등을 당했다”며 “다른 피해자 학부모로부터 뒤늦게 피해 사실을 알게 된 후보자 부부는 피해 기간과 정도를 확인한 후 정식으로 학교폭력위원회 절차를 의뢰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 부부는 아들의 학교폭력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어떠한 부당한 개입이나 압력을 행사한 사실이 없다”며 “학교 측에 학교폭력 피해 사실의 중대성을 알리고 정당한 절차에 회부해 달라고 요청하였을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폭력위원회에서는 피해자가 다수인 점, 피해 정도, 기간 등 중대성을 고려하여 가해자 4명에 대해 모두 전학 조치 결정을 했다”며 “더 이상 피해자가 가해자로 뒤바뀌는 허위 사실이 유포되지 않기를 바라며, 추후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2년 4월 27일 자 조선일보, 한겨레신문에 A외고 학교폭력 사례가 자세히 보도됐다”며 “보도된 가해자 중에 조 후보자 아들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의원실에서 A외고에 학교폭력대책위원회 회의록 등 관련자료 제출을 요구했으나 불응했다”며 “자료 제출에 동의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대학교수 임용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이 언급한 학교폭력은 지난 2011년부터 2012년 초에 걸쳐 서울의 A외고 유학반에서 일어났다. 중간고사에서 이 반 학생 12명이 스마트폰을 이용한 커닝을 했고 뒤늦게 사실을 알게 된 학교 측은 부정행위에 가담한 학생들에게 교내 봉사 징계를 내렸다. 이후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들이 학교에 사실을 알린 학생들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조롱하는 등 괴롭힘을 가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아들 학교폭력 연루 가능성 외에도 조 후보자가 울산대, 서울대 등의 대학교수로 임용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