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현지시간) 대회가 끝난 후 NHN의 바둑 AI ‘한돌’ 개발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NHN 제공

NHN이 개발한 국산 바둑 인공지능(AI) ‘한돌’이 세계 내로라하는 바둑AI들이 참가한 대회에서 최종 3위라는 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신진서 9단 등 국내 프로 바둑기사 상위 5명을 모두 이긴 한돌이 국제 AI 사이에서도 높은 수준임을 인정 받은 셈이다.

NHN은 한돌이 20일부터 25일까지 중국 산둥성에서 열린 ‘2019 중신증권배 세계 AI 바둑대회’에 참가해 중국의 두 팀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한돌은 벨기에의 ‘릴라제로(Leela Zero)’, 대만의 ‘씨지아이고(CGI GO)’, 일본의 ‘글로비스 에이큐제트(Globis-AQZ)’ 등을 차례로 이기며 국내 AI 기술력을 세계에 자랑했다. 우승 및 준우승은 이전 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던 중국의 ‘절예(FineArt)’와 ‘골락시(GOLAXY)’가 차지했다.

한돌에 적용됐던 AI 기술은 현재 NHN이 서비스하고 있는 ‘한게임 바둑’ 등 여러 게임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창율 NHN 게임AI팀장은 “첫 출전한 대회인 만큼 4강까지만 올라가도 충분하다고 생각했는데, 3위를 기록해 만족한다”며 “무엇보다 경기 방식이나 바둑 AI에 대한 세계 사람들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