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후보자, 장관은커녕 서울대 교수도 해선 안 될 사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미련을 버리지 못한다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조국과 함께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를 직시하고 즉각 조 후보자 임명을 포기하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조 후보자가 (검증 과정에서) 고소 고발된 사건만 10건이 넘는데, 당장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정상적인 나라라고 할 수 있느냐”며 “조 후보자는 장관은커녕 서울대 교수(법학전문대학원)를 더 이상 해도 안 될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에 대한 청년들의 분노가 단순히 조국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입으로는 공정, 평등, 정의를 외치면서 뒤로는 온갖 특혜와 특권을 누리며 살아온 이 정권 사람들이 온갖 편법을 동원해서 자식들에게 기득권을 대물림하다가 이번 조국 사태로 들통이 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기 자식들은 이중국적, 특목고, 고액 유학을 보내면서 다른 사람들의 기회의 사다리를 걷어차는 친문 세력들의 이중성에 청년과 국민들이 분노하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이 정권과 비호세력들은 이들이 왜 분노하는 지조차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