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장학금ㆍ논문 보도에 여론 반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눈을 감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이 적절한가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적합하다’는 답변은 18%에 그쳤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세가 강한 30대와 40대 사이에서도 ‘적합’ 의견은 20%대 초반에 머물렀다. ‘내로남불’ 논란을 부른 조 후보자와 가족의 행적에 정권의 핵심 지지층까지 등을 돌린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조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이 결정타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라이브’ 의뢰로 지난 22, 23일 실시해 25일 발표한 조사(성인 1,015명 대상ㆍ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조 후보자의 장관 수행이 ‘부적합하다’는 응답은 48%, ‘적합하다’는 18%, ‘입장을 유보한다’는 34%였다. 한국리서치ㆍKBS가 16일 실시한 조사에선 ‘적합’이 42%, ‘부적합’이 36%, ‘유보’가 23%였다. 본보 보도로 알려진 조 후보자 딸의 부산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특혜 수수 의혹(19일)과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20일) 이후 일주일 만에 여론이 뒤집힌 것이다.

특히 ‘유보’ 의견이 늘어난 것은 문 대통령 지지층이 이탈하는 징후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40%대 지지도를 지키고 있는 상황에서 조 후보자의 장관 행을 찬성하는 여론이 18%에 불과한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은 “여권이 위기에 몰렸는데도 3040세대나 호남 등 콘크리트 지지층이 결집하기는커녕 분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25일 발표된 조사에서 조 후보자의 장관 수행이 ‘적합하다’고 답한 20대는 14%에 그쳤다. ‘부적합’은 19%, ‘판단 유보’는 57%로 집계됐다. 같은 20대인 조 후보자 딸로 인한 20대의 상실감이 그 만큼 크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30대에서는 ‘적합’이 22%, ‘부적합’ 34%, ‘판단 유보’ 44%로 나타났고, 40대에서는 ‘적합’ 21%, ‘부적합’ 43%, ‘판단 유보’ 36%로 조사됐다. 여권 텃밭인 호남(광주ㆍ전라)에서도 ‘적합’ 의견이 30%에 그쳤고, ‘부적합’은 24%, ‘유보’는 46%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조 후보자의 해명이 가장 필요한 의혹으로는 ‘자녀 논문ㆍ입시 특혜 의혹’(65%)을 꼽은 답변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13%) ‘웅동학원 소송 의혹’(10%) 순이었다. 조 후보자 딸을 둘러싼 특혜 의혹을 여론이 가장 민감하게 보고 있다는 뜻이다. 문 대통령이 약속한 ‘기회의 평등ㆍ과정의 공정ㆍ결과의 정의’와 어긋나는 내용이기 때문이다. 여권은 조 후보자 검증이 ‘가족 청문회’로 확대돼선 안 된다는 입장이지만, 이번 조사에서 ‘가족 검증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70%에 달했다.‘필요하지 않다’는 25%였다.

다만 조 후보자에 반대하는 여론이 자유한국당 지지도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한국당이 개최한 정부 규탄 대규모 집회에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4%, ‘공감한다’는 답변은 34%였다. 정한울 한국리서치 여론분석 전문위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유보’ 답변이 많이 나온 것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지켜보고 판단하겠다는 여론이 많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여론의 요구를 제도 안에서 수용하지 못하면 야당의 지지도 상승이 아니라 정치 혐오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