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부산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ㆍ메콩 정상회의 성공 기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5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일부터 6일까지 5박 6일간 태국·미얀마·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나선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일부터 5박 6일간 태국ㆍ미얀마ㆍ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나선다. 태국은 공식방문, 미얀마ㆍ라오스는 국빈방문이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ㆍ아세안(ASEANㆍ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 등을 앞두고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게 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태국ㆍ미얀마ㆍ라오스는 우리 외교·경제 지평 확대를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신(新)남방정책의 중요한 축을 이루는 국가”라며 문 대통령의 아시아 3개국 순방 소식을 전했다. 고 대변인은 “3개국 모두 메콩 유역 국가들로, 한ㆍ메콩 협력 격상을 위해 11월 첫 개최되는 한ㆍ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한 핵심 파트너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내달 1∼3일 방문하는 태국에서 쁘라윳 짠오차 총리와 정상회담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한다. 이어 3∼5일 미얀마를 방문해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국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에 대해 협의한다. 5∼6일 라오스 방문에서는 분냥 보라치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수력발전을 포함한 실질협력 확대 및 라오스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지원 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왼쪽 두 번째)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에서 두 번째는 대사 부인인 김민재 씨.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을 내세우며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번 3개국 방문을 통해 아세안 10개국 방문 약속을 조기 이행하게 된다. 아세안 국가는 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이다. 고 대변인은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력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