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토 자이퉁 비교평가 결과 BMW i3s, 닛산 리프 e+ 압도
기아자동차 ‘쏘울 EV’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에서 실시한 소형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1위에 오르며 가장 경쟁력 있는 모델로 선정됐다. 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의 ‘쏘울 EV’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인 ‘아우토 자이퉁’이 실시한 소형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BMW와 닛산의 경쟁모델을 제치고 가장 경쟁력 있는 전기차로 선정됐다.

25일 기아차에 따르면 아우토 자이퉁은 최근호에서 유럽에서 판매 중인 소형 전기차인 쏘울 EV와 BMW의 i3s, 닛산의 리프(Leaf) e+를 비교한 결과 쏘울 EV가 5,000점 만점에 2,989점을 받아 BMW i3s(2,894점), 닛산 리프 e+(2,870점)을 크게 앞섰다고 밝혔다.

평가는 △차체 △주행 안락함 △주행 성능 △파워트레인 △친환경ㆍ비용 5개 부문에 걸쳐 이뤄졌는데 쏘울 EV는 주행 성능 부문을 제외한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실내공간과 주행 안락함이 뛰어날 뿐 아니라 충분한 항속거리를 제공하는 동력 부분이 인상적인 ‘가장 모던하고 완벽한 전기차’였다”고 극찬했다.

특히 쏘울 EV는 차체 부문의 후석 개방감, 전방위 시계, 적재하중에서 최고점을 얻었다.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큐트한 스타일링을 가졌다”는 게 아우토 자이퉁 평가. 주행 안락함 부문 평가 항목에서는 시트컴포트, 서스펜션, 인체공학적 설계 등에서 최고점을 획득하며 “편안함과 민첩성이 조화를 이룬 차”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상대적으로 BMW i3s는 조작 용이성, 실내소음, 전비, 핸들링, 가격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으나 “더 이상 모던한 차량은 아니며 배터리 용량 또한 너무 적다”는 아쉬움이 뒤따랐다. 닛산 Leaf e+는 트렁크 볼륨, 안전장비, 체감소음 항목 등에서 우세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앞좌석 공간, 운전자 시야, 조작 용이성, 시트 안락성, 발진가속, 최고 속도, 제동거리, 주행 안전성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기아차는 올해 3월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신형 쏘울의 전기차 모델인 쏘울EV를 유럽에 선보였으며 5월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1회 충전 시 유럽 기준 최대 452km(한국 기준 386km)을 주행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울 전기차가 독일에서 유명 경쟁 모델을 제치고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은 것은 전기차 기술력이 정상 수준에 올랐음을 뜻한다”고 말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